국제

  • 美 캘리포니아, ‘시신 퇴비화’ 법안 통과… 존엄성 논란

    美 캘리포니아, ‘시신 퇴비화’ 법안 통과… 존엄성 논란

    미국 캘리포니아가 인간의 사체를 비료화하는 새로운 법을 통과시켜 교계의 비판을 받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개빈 뉴섬(Gavin Newsom) 주지사는 지난 18일(현지시각) 묘지 및 장례법으로 알려진 AB351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시체를 토양으로 전환하는 묘지 및 기타 유사한 시설에 대한 절차를 허가하고 규제하고 있다. 매장과 화장 외에 고인과…

  • 인도 대법원, 정부에 “기독교 박해 세부 정보 제공하라”

    인도 대법원, 정부에 “기독교 박해 세부 정보 제공하라”

    인도 대법원은 정부에 8개 주에서 보고된 기독교인 공격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제공하라고 명령했다. 인도의 기독교인들은 비하르(Bihar), 챠티스가르(Chattisgarh), 쟈크핸드(Jharkhand), 오디샤(Odisha), 카르나타카(Karnataka), 마디야 프라데시(Madhya Pradesh), 유타르 프라데시(Uttar Pradesh) 및 하리야나(Haryana) 등지에서 공격의 표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

  • “美, 2055년까지 기독교인 43% 무종교인은 46%”

    “美, 2055년까지 기독교인 43% 무종교인은 46%”

    기독일보,

    전쟁이나 경제 불황과 같은 제한적인 사건을 제외하고 기독교인들이 30세 이전 신앙을 포기하는 속도가 현재를 넘어설 경우, 빠르면 2045년까지 미국은 더 이상 기독교인이 다수인 국가가 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새로운 분석결과를 인용해 기독교인들이 무종교인들보다 수적으로 열세에 처할 것이라 전했다.

  • 2천여년 전 고대 히브리어로 쓰여진 희귀 파피루스 사본 기증돼

    2천여년 전 고대 히브리어로 쓰여진 희귀 파피루스 사본 기증돼

    기독일보,

    2천7백년 된 희귀한 파피루스 조각을 수십년간 소유하고 있던 한 미국인 가정이 이스라엘 고대유물국(Israel Antiquities Authority)을 통해 기증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가로 1.5인치 세로 2인치 사이즈의 작은 조각에는 구약 왕정 시대 고대 히브리어로 ‘이스마엘에게 보내라’는 단어로 쓰여진 네 줄 글이 포함되어 있으며 나머지 단어는 불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 ‘NBA 스타’ 커리, 가족용 동화책 출간… “성경 평생 즐겨 읽어”

    ‘NBA 스타’ 커리, 가족용 동화책 출간… “성경 평생 즐겨 읽어”

    스테판 커리 ▲스테판 커리 선수. ⓒ페이스북 최근 아이들을 위해 동화책을 집필한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Stephen Curry)가 “자녀들에게 성경 이야기를 들려 주는 일이 즐겁다”고 전했다. 아내 아예샤(Ayesha)와 함께 세 자녀 라일리(Riley·10), 라이언(Ryan·7), 캐논(Canon·4)을 키우고 있는 커리는 새 동화책 ‘아이 해브 어 슈퍼파워’(I Have a Superpower)로 많은 가족들을 격려하고 …

  • 미 법원, 기독교 입양 기관 폐쇄 시도한 뉴욕주 패소 판결

    미 법원, 기독교 입양 기관 폐쇄 시도한 뉴욕주 패소 판결

    기독일보,

    미국 연방 법원이 뉴욕주가 성경적 결혼관을 이유로 입양 기관을 폐쇄시키는 조치를 영구 차단했다. 미국 크리스천헤드라인스에 따르면, 최근 메이 다고스티노 뉴욕 북부지법 판사는 주정부가 기독교 기반 입양기관인 ‘뉴호프(New Hope)’를 폐쇄하거나, 동성 가정이나 동거 부부에게 어린이를 배치하도록 강요하는 것을 금지하는 영구 금지 명령을 발표했다.

  • “동성 가정에도 입양아 배정” 강요한 뉴욕주 패소

    “동성 가정에도 입양아 배정” 강요한 뉴욕주 패소

    미국 뉴욕주가 입양기관에 성경적 결혼관을 이유로 폐쇄 조치를 취하는 것에 대해, 연방법원이 영구 차단하는 판결을 내렸다. 미국 크리스천헤드라인스에 따르면, 지난주 메이 다고스티노 뉴욕 북부지법 판사는 주정부가 기독교 기반 입양기관인 ‘뉴호프(New Hope)’를 폐쇄하거나, 이곳에 동성 가정이나 동거 부부에게 어린이를 배치하도록 강요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명령했…

  • 신앙 때문에 가족들에게 맞고 의절당한 두 베트남 소년

    신앙 때문에 가족들에게 맞고 의절당한 두 베트남 소년

    베트남의 한 시골 마을에 거주하는 두 소년이 현지 전도자에게서 전도를 받고 그리스도를 따르기로 결단한 이후, 가족들에게 매를 맞고 의절당했다. 1년 전, 순교자의소리(Voice of the Martyrs)의 지원을 받는 전도자 타오(Thao)는 복음을 전하기 위해 이 소년들이 사는 마을을 찾아가 지앙(Giang·16)과 후이(Huy·15)를 그리스도께 인도했다. 한국순교자의소리 현숙 폴리 대표는 “지앙…

  • 맥스 루케이도 “대동맥류 진단에 불안했지만… 성령 더 의지”

    맥스 루케이도 “대동맥류 진단에 불안했지만… 성령 더 의지”

    미국의 유명한 복음주의 작가인 맥스 루케이도(Max Lucado) 목사가 “1년 전 대동맥류 진단을 받았을 때, 불안감을 다루는 힘이 정말 밑바닥까지 떨어졌었다”고 고백했다.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위치한 오크힐스교회 담임목사인 그는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 인터뷰에서 “이제 거의 68세다. 더 젊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 저는 천천히 배우는 사람이다. ‘이 모…

  • 美 UMC 지도자들, ‘총기 금지법’ 지지

    美 UMC 지도자들, ‘총기 금지법’ 지지

    미 연합감리교회(UMC) 주교회의가 소위 ‘총기 우상숭배’를 비판하며, 공격용 무기 소지를 금지한 법의 복원 등 미국 내 총기 폭력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당국에 촉구했다. 주교들은 최근 “총기 폭력에 대응하는 기도와 행동에 대한 호소”라는 제목의 공개 서한을 승인했다. 주교들은 이 서한에서 “미국과 해외에서 총기 폭력으로 인한 파괴와 혼란에 대…

국제의 인기 스토리

Sorry. No data so f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