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캘리포니아, ‘시신 퇴비화’ 법안 통과… 존엄성 논란

    美 캘리포니아, ‘시신 퇴비화’ 법안 통과… 존엄성 논란

    미국 캘리포니아가 인간의 사체를 비료화하는 새로운 법을 통과시켜 교계의 비판을 받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개빈 뉴섬(Gavin Newsom) 주지사는 지난 18일(현지시각) 묘지 및 장례법으로 알려진 AB351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시체를 토양으로 전환하는 묘지 및 기타 유사한 시설에 대한 절차를 허가하고 규제하고 있다. 매장과 화장 외에 고인과…

  • “미국 주 대다수, 종교 자유 보호장치 불충분”

    “미국 주 대다수, 종교 자유 보호장치 불충분”

    대부분의 미국 주에서 종교의 자유가 불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기독교 법률 단체 ‘퍼스트 리버티 인스티튜트’(First Liberty Institute)는 지난 16일 종교, 문화, 민주주의 센터 프로젝트인 ‘미국의 종교 자유(Religious Liberty in the States)’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종교의 자유를 위한 보호 장치의 비율을 반영해 각 주의 순위를 매겼다. 주정부의 보호 장치에는 …

  • “거룩성 잃은 교회, ‘정치색’ 아닌 ‘제자됨’ 회복해야”

    “거룩성 잃은 교회, ‘정치색’ 아닌 ‘제자됨’ 회복해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칼럼니스트인 마이클 브라운(Michael Brown) 박사가 교회가 특정 후보나 당원이 아닌 예수의 제자로 알려지는 것을 최우선할 것을 권고했다. 브라운 박사는 칼럼 서두에 이달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질문에 대한 네티즌들의 응답 결과를 공개했다. 그는 “만일 여러분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한다면 어느 것이 국익을 위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가? 백악관에 …

  • “거룩성 잃은 교회, 정치색 아닌 제자됨 회복해야”

    “거룩성 잃은 교회, 정치색 아닌 제자됨 회복해야”

    기독일보,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칼럼니스트인 마이클 브라운(Michael Brown) 박사가 교회가 특정 후보나 당원이 아닌 예수의 제자로 알려지는 것을 최우선 할 것을 권고했다. 브라운 박사는 칼럼 서두에 이달 6일(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질문에 대한 여론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그는 “만일 여러분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한다면 어느 것이 국익을 위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가? 백악관에 최고의 잠재 가능성 있는 대통령을 두는 것, 아니면 교회가 세상 앞에 훌륭한 증인 됨을 유지하는 것”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 칼 렌츠 목사, 뉴욕 힐송교회서 해고된 지 2년 만에 활동 재개

    칼 렌츠 목사, 뉴욕 힐송교회서 해고된 지 2년 만에 활동 재개

    성추행 및 리더십 스캔들로 뉴욕 힐송교회 담임직에서 해고된 칼 렌츠(Carl Lentz) 목사가 약 2년간의 침묵 끝에 활동 재개 소식을 알렸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칼 렌츠의 아내 인 로라 렌츠(Laura Lentz)는 14일(현지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시간 간격으로 공유한 메시지에서 공적인 생활로 복귀한 것을 밝혔다. 로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렇다. 매우 도전…

  • 美 연방법에 동성혼 성문화 시도… 전망은

    美 연방법에 동성혼 성문화 시도… 전망은

    미국에서 400명 이상의 공화당원이 동성결혼에 대한 권리를 성문화하는 법안이 연방법으로 통과되도록 상원에 촉구하는 서한을 지지한 가운데, 이 법안의 주요 지지자들은 11월 중간선거가 끝날 때까지 투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결혼존중법’(Respect for Marriage Act)의 주요 지지자인 공화당의 오하이오주 롭 포트만(Rob Portman) 상원의원과…

  •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객 위로하는 英 목회자들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객 위로하는 英 목회자들

    기독일보,

    다양한 종교와 교파를 가진 목회자들이 최근 서거한 엘리자베스 여왕을 조문하기 위해 줄을 선 수천명의 인파에게 위로를 전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목회자들은 조문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요청하는 이들을 위해 기도를 함께 했다.

  • UMC 아프리카 주교단 “보수 단체와의 관계 끊어라”

    UMC 아프리카 주교단 “보수 단체와의 관계 끊어라”

    기독일보,

    연합감리교회(UMC) 아프리카 감독들이 대륙의 교회들에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단체와의 관계를 끊으라고 요구하는 선언을 발표하자 웨슬리언언약협회(Wesleyan Covenant Association)가 이를 비난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며, 최근 아프리카 주교단은 짐바브웨 무타레에 소재한 아프리카 대학에 4일 간 모여 UMC 옹호 단체인 아프리카 이니셔티브(Africa Initiative)의 현재 방향을 규탄하는 성명을 승인했다.

  • 美, 빠르면 2045년경 ‘기독교인 소수’로 전락

    美, 빠르면 2045년경 ‘기독교인 소수’로 전락

    기독교인들이 30세 이전 신앙을 포기하는 속도가 지금보다 빨라질 경우, 빠르면 2045년에 미국은 더 이상 기독교인이 다수인 국가가 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퓨리서치센터는 최근 기독교인들이 무종교인들보다 수적으로 열세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는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퓨-템플턴 세계종교미…

  • 인도 대법원, 정부에 “기독교인 박해 세부정보 제공하라” 명령

    인도 대법원, 정부에 “기독교인 박해 세부정보 제공하라” 명령

    선교신문,

    인도 대법원이 정부에 8개 주에서 보고된 기독교인 공격에 대한 세부정보를 제공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인도 기독교인들은 2022년 5개월 간 약 2백여건의 공격이 보고되면서 보호를 요청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청원자 중 한 명인 벵갈루루 대교구의 피터 마차도 대주교는 UCA뉴스에 “대법원 명령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인도 대법원 디와이 찬트라쿱(DY Chan

국제의 인기 스토리

Sorry. No data so f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