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성인 대다수, 여전히 ‘인쇄된 성경’ 선호”

    “美 성인 대다수, 여전히 ‘인쇄된 성경’ 선호”

    미국성서공회(ABS)의 보고서에 따르면, 성경 사용자의 3분의2가 다른 버전보다 인쇄된 성경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밀레니엘 세대(26~41세)의 56%, X세대(42~57세)의 68%, 부머 세대(58~76세)의 71%, 연장자(77세 이상)의 81%가 포함됐다. 인쇄된 성경의 경우, 18~25세(Z세대)의 젊은 성인의 다수(46%)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아무도 인쇄된 성경을 읽지 …

  • “올해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사망자 4020명 육박”

    “올해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사망자 4020명 육박”

    기독일보,

    나이지리아에서 올해 첫 10개월 동안 이슬람 무장 단체에 의해 최소 4000명의 기독교인이 살해되고, 2300명 이상이 납치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나이지리아 아남브라주에 본부를 둔 비영리 시민사회단체인 ‘국제시민자유법치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Civil Liberties and Rule of Law, 이하 인터소사이어티)는 이번 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2022년 1월부터 10월 사이에 살해된 기독교인 4020명 중 2650명이 ‘풀라니족(Fulani)’ 또는 ‘이와 연계된 이슬람 단체’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 ‘기독교 깃발’ 거부했던 보스턴 시청, 약 27억 소송비 떠안기로

    ‘기독교 깃발’ 거부했던 보스턴 시청, 약 27억 소송비 떠안기로

    기독일보,

    기독교 깃발의 게양을 거부했다가 패소한 미국 보스턴시청이 기독교 단체에 2백만 달러 이상의 소송 비용을 부담하기로 합의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 시간) 보스턴시청은 승소한 보수 기독교 시민 단체 ‘캠프컨스티튜션’(Camp Constitution)의 변호사 비용 210만 달러(약 27억7천만 원) 상당을 대신 지불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나이지리아 복원하라” 3만2천명 탄원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나이지리아 복원하라” 3만2천명 탄원

    기독일보,

    지난해 바이든 행정부가 나이지리아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목록에서 제외시킨 가운데 이 목록에 다시 추가할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가 백악관에 전달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레벌레이션 미디어와 자유수호연맹(ADF)가 조직한 청원 운동으로 3만 2천여명이 서명한 탄원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 “나이지리아를 국무부의 특별우려국 목록에 복원하는 것은 나이지리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종교적 박해를 용납할 없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 “美 대부분 교회 대면예배 재개했지만 68%가 출석률 100명 미만”

    “美 대부분 교회 대면예배 재개했지만 68%가 출석률 100명 미만”

    기독일보,

    미국 전역의 교회들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폐쇄된지 3년이 지나고 대다수의 교회가 대면예배를 재개했음에도 많은 교인들이 아직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는 지난 9월 6일부터 30일까지 모든 개신교 교회 목록에서 무작위 표본을 사용하여 목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각 인터뷰는 해당 교회의 담임목사, 목회자 등과 진행됐으며 응답은 연구를 보다 정확하게 반영하기 위해 지역과 교회 규모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 인권운동가들, “나이지리아 종교 자유 특별 우려국 재지정” 탄원

    인권운동가들, “나이지리아 종교 자유 특별 우려국 재지정” 탄원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 나이지리아를 ‘종교 자유 침해 특별 우려국’에 재지정을 촉구하는 탄원서가 최근 백악관에 전달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 청원운동을 시작한 리빌레이션미디어(Revelation Media)와 자유수호연맹(ADF)은 조 바이든(Joe Biden) 대통령 앞으로 서한을 보내 “나이지리아 재지정은 그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종교적 박해가 용납될 수 없다는 강력…

  • ‘기독교 깃발 거부’ 美 보스턴 시청, 약 27억 합의금 지불하기로

    ‘기독교 깃발 거부’ 美 보스턴 시청, 약 27억 합의금 지불하기로

    기독교 깃발의 게양을 거부했다가 패소한 미국 보스턴시청이 원고인 기독교 단체에 2백만 달러 이상의 소송비용을 부담하기로 합의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8일 보스턴시청은 승소한 보수 기독교 시민 단체 ‘캠프컨스티튜션’(Camp Constitution)의 변호사 비용 210만 달러 상당을 대신 지불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캠프컨스티튜션의 활동가인 해롤드 셔틀레…

  • 尹 "北 핵실험 감행시 국제사회 단호히 대응… 러, 우크라 침공 국제법 위반"

    尹 “北 핵실험 감행시 국제사회 단호히 대응… 러, 우크라 침공 국제법 위반”

    기독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ICBM을 재차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SA)에 참석해 "평화로운 인도·태평양을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 “조용한 혁명을 주도하는 교회들”

    “조용한 혁명을 주도하는 교회들”

    기독일보,

    영국 컴패션의 교회 파트너십 관리자인 로나 앤더슨은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조용한 혁명을 주도하는 교회들’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앤더슨은 “조용한 혁명이 일어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영국에서 기독교의 쇠퇴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아프리카와 카리브 지역사회에서는 그렇지 않다. 이전에 버려진 빙고 홀, 상점 앞, 전국 곳곳에 있는 커뮤니티 센터의 문 뒤에 오늘날 영국의 다양성을 반영하면서 사회적 행동을 옹호하는 번성하는 교회가 있다”라고 했다.

  • “테일러 스위프트 노래·디즈니 영화서 데이트와 결혼 배우지 말라”

    “테일러 스위프트 노래·디즈니 영화서 데이트와 결혼 배우지 말라”

    기독일보,

    미국 텍사스의 한 목사가 기독교인 청년들에게 디즈니 영화나 테일러 스위프트의 노래에서 발견되는 메시지와 주제를 데이트와 결혼에 적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댈러스 워터마크커뮤니티교회의 청년 사역자인 데이비드 마빈(David Marvin) 목사는 최근 기독교인들이 데이트할 때 흔히 저지르는 세 가지 실수에 대해 설교했다.

국제의 인기 스토리

Sorry. No data so far.